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6.6℃
  • 맑음강릉 23.7℃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6.7℃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19.1℃
  • 구름조금광주 24.6℃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23.4℃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23.5℃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2.0℃
  • 맑음경주시 22.0℃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뉴스&

영화관람·대중교통비 부담 줄어…사용금액 15~40% 소득공제

 

[골프앤포스트=양학섭 기자] 근로자가 총급여의 25%를 초과해 사용한 신용카드등 사용 금액에 대해 15~40%의 소득이 공제 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21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2 세법개편안’을 발표했다.

 

우선 영화관람료와 대중교통비 등에 대한 비용부담이 경감된다. 올해 7월부터 12월까지 대중교통 사용분에 대해 소득공제율을 기존 40%에서 80%로 대폭 상향된다.

 

공제대상은 현행 도서구입비와 공연관람료, 박물관, 미술관 입장료만 해당됐지만 이번 개정으로 영화관람료가 추가됐다. 다만 총급여 7000만원 이하자만 적용 대상이다.

 

항목별 공제한도 등 복잡한 제도를 통합‧단순화한다. 기본 공제한도는 급여 수준별 3단계 구분에서 2단계로 단순화 된다.

 

추가공제한도는 항목별 각각 100만원에서 통합한도로 변경된다. 총급여 7000만원 이하인 근로자는 전통시장과 대중교통, 도서공연 등 각각 100→300만원으로, 7000만원 이상인 근로자는 전통시장, 대중교통에서 각각 100만원→200만원으로 바뀐다.

 

관련기사

1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