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구름조금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3.2℃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23.9℃
  • 흐림부산 20.5℃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0.4℃
  • 구름조금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신입캐디입문

[신입캐디입문3] 왜 캐디가 플레이어의 클럽종류와 비거리를 알아야 하나?

클럽은 세가지로 구분된다.
캐디는 선서브를 해야 한다.

연재 순서

Part 1. 역사

Part 2. 골프코스

Part 3. 골프 클럽

  제1장 클럽의 종류

  제2장 볼의 종류와 골프 브랜드

  제3장 그립과 스탠스

  제4장 스윙과 볼의 구질

Part 4. 골프 및 관련 용어

Part 5. 골프 룰: 구제방법과 페널티

Part 6. 캐디생활과 안전

 

[신입캐디입문]은 캐디가 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길라잡이입니다. 지난 15년간 골프장에서 캐디로, 마샬로, 교육자로 배운 모든 것들을 집대성해서 신입 캐디가 쉽게 배울 수 있도록 만들고자 합니다. 이 글을 통해서 캐디에 대한 올바른 자세를 배우고 나아가 멋진 전문가 캐디로 존중 받기를 기원합니다. - 이동규 기자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캐디 교육은 이제 걸음마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 캐디가 되기 위해 공부할 수 있는 방법들이 극히 제한되어 있는 가운데 신입캐디들이 필드에서 어떻게 행동하고 무엇을 알아야 하는 가를 보다 자세하게 기록하고 정리할 필요가 있어서 [신입캐디입문]이라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신입 캐디 나아가 일반 골퍼들에게도 필요한 글을 쓰겠습니다. - 김대중 기자

 

캐디에게 클럽종류와 클럽별 비거리가 매우 중요하다.

 

클럽 종류와 클럽별 비거리를 알아야 플레이어에게 제대로 된 서브를 할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캐디 한명이 플레이어 4명을 동시에 서브하고 어드바이스하기 위해서는 클럽을 구분할 수 없고, 플레이어별 비거리를 모른다면, 당연하게 코스에서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없게 된다.

 

이에, 보다 자세하게 클럽 종류와 비거리에 대해서 알아보자.

 

골프 클럽은 하나로 구성 된 것이 아니라 여러가지 종류의 클럽이 모여서 하나의 세트로 이루어져 골프클럽(Golf Club)이라 한다. 골프장을 골프 클럽이라고도 한다.

 

골프 클럽은 상황에 따라 사용 용도가 다른데, 그린까지 남은 거리, 볼이 놓여진 상태, 먼 거리, 짧은 거리, 벙커에서 사용하기 효과적인 것, 플레이어가 상황에 맞게 원하는 클럽을 사용할 수 있도록 여러 종류로 나뉘어져 있다.

 

골프 클럽을 크게 세가지로 분류하는데, 거리를 내기 위한 우드(Wood)와 정확하게 보내기 위한 아이언(Iron), 그린에서 사용하는 퍼터(Putter)로 구분하며, 라운드 중에는 총 14개 이하의 클럽을 사용할 수 있다.

 

우드는 처음 골프 클럽을 만들 때 히코리 나무로 클럽 해드를 만들면서 우드라는 이름을 사용하였고, 그 전통이 지끔까지 내려와서 우드라고 부르지만, 실제로는 메탈 소재로 만든다. 아이언은 헤드 부분이 메탈로 되어 있는 클럽이다. 퍼터는 그린에서 공을 굴리기 위해 사용하는 클럽이다.

 

 

캐디가 라운드 중에 플레이어를 도와 플레이어에게 맞는 클럽을 전달하는 것을 클럽 서브라고 한다. 캐디가 플레이어를 위한 클럽 서브를 하기 위해서는 클럽 별 비거리를 파악하고 있어야 서브하기 수월하다.

 

일반적으로 라운드 중에 플레이어들은 카트에서 내려 클럽을 가지고 가지 않고, 자신의 볼이 놓여 있거나, 있을 것으로 짐작되는 곳으로 간다. 

 

이렇게 자신의 볼이 있는 가는 경우는 자신의 볼이 어디 있는 지 몰라서 찾으러 가거나, 캐디가 거리를 불러 주었지만 이를 믿지 못하고 본인이 거리측정기로 찍어 보고 싶을 경우, 클럽이 무겁다고 가져가기 싫을 경우 등이 있다.

 

캐디가 빠른 경기 진행을 유도하려면 플레이어가 거리에 따라 클럽을 달라고 말하기 전에 2~3개의 클럽을 가지고 코스로 들어가서 서브 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신입캐디와 경력캐디 차이는 이런 경우에 대한 대처가 다르다

 

일반 아마추어 클럽별 평균 비거리에 대해서 알아보자.

 

1. 우드

구분 명칭 비거리(남) 비거리(여) 
1 드라이버 180~220 130~170
2 브래쉬 180~190 130~140
3 스푼 170~180 120~130
4 버피 160~170 110~120
5 크리크 150~160 100~110
7 헤븐 140~150 90~100
9 디바인 130~140 80~90

※ 거리는 미터 기준이다.

 

2. 아이언과 웨지 클럽 별 비거리

구분 거리안나는 남성 거리 나는 남성 여자
비고1) 180~200 220M 이상 120M이상 우드나 유틸 사용
4번 160 180  
5번 150 170 120
6번 140 160 110
7번 130 150 100
8번 120 140 90
9번 110 130 80
P 100 120~110 70
A 90 100~90 60
S 80~ 80~ 50~
P(43도~48도)   P= W, 10번  L(60도 이상)  
A(50도~54도)   A= G, F, U, P/S, 11번    
S(55도~58도)       

1) 비고는 드라이버 거리 미터를 말함

 

클럽은 숫자가 높을 수록 로프트가 더 크고 샤프트의 길이는 짧아진다. 숫자가 낮을수록 거리를 더 낼수 있는데 초보자들은 헷갈릴 수 있다. 

 

유틸리티 클럽은 우드보다 헤드가 작고 샤프트의 길이가 좀 더 짧은 클럽이다. 이 클럽은 롱아이언(1, 2, 3, 4, 5번 아이언)을 대신해 보다 쉽게 칠 수 있는 클럽으로 사용한다.

 

골프장에서 1번 홀부터 3번 홀까지 캐디는 4명의 플레이어들의 비거리 파악을 해야만 한다.

 

1번 홀에서 플레이어에게 거리를 부르고 플레이어가 선택한 클럽을 서브를 할 때 몇 번 클럽을 서브했는지 초반 3홀 동안 비거리 파악을 하여 4명을 케어 해야 한다.

 

경력 캐디는 클럽 서브를 하기 위해 초반에 클럽별 비거리를 파악하여 전반 4번 홀부터 플레이어가 필요로 하는 클럽을 선서브 해야 경기를 매끄럽게 진행할 수 있다.

 

처음에는 선서브라는 것이 외워서 하는 것이라 어렵다.

 

골프를 쳐보지 않은 캐디는 골퍼가 왜 그 클럽을 원하는 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이해하기 어렵다. 가령, 150m에서 7번 아이언을 사용 한 남자 플레이어라도 같은 150m에서 6번이나 5번아이언을 사용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클럽을 선택하는 기준은 무엇일까?

 

클럽을 선정하는 판단의 기준은 거리, 바람 강도 및 방향, 볼이 놓여져 있는 라이, 그린까지의 높이 등 여러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골프를 쳐보지 않았던 사람은 경험이 없어서 이런 상황을 캐치하기 어렵다.

 

캐디는 라운드를 할 수 있는 좋은 환경에 있다.

 

골프를 치면서 플레이어의 마인드와 캐디의 서브 마인드가 합쳐 진다면, 캐디는 어드바이저로써 거듭날 것이다.

 

클럽의 부분별 명칭에 대해 알아보자.

 

 

그립(Grip)

클럽의 손잡이 부분으로 보통 고무나 실리콘 소재로 되어 있다. 현재는 그립 두께도 다르고 종류도 다양하게 늘어나고 있다.

 

샤프트(Shaft)

손잡이인 그립의 바로 밑 부분부터 헤드를 이어주는 소켓 바로 윗부분까지다. 소재는 스틸, 바론, 카본, 그라파이트로 되어 있다. 경도 소재, 무게 길이 등에 따라 분류되며 경도는 L, A, R, S, X 순서의 5단계로 나누어진다. R이 표준적인 경도로 일반 남성용이고 L이 가장 부드러워 여성용이다. 힘이 없는 사람이 단단한 샤프트를 사용하면 경도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고, 힘이 센 사람이 유연한 샤프트를 사용하면 너무 휘어져서 정확하게 볼을 칠 수가 없다.

 

헤드(Head)

직접적으로 때리는 부분을 말하며 볼과 닿는 부분을 페이스라고 한다. 헤드의 중앙 부분을 스위트 스팟이라고 하는데 이 부분을 맞아야 보내려는 거리에 맞게 공중으로 날라갈 수 있다. 

 

클럽페이스 또는 페이스(Clubface)

클럽 헤드의 앞부분에 있는 평평한 부분을 말하며, 볼을 스트로크하는 부분이다. 스트로크 할 때 가장 완벽하게 맞는 부분, 클럽페이스 정 가운데를 '스윗 스팟(Sweet Spot)'이라고 부른다.

 

 

로프트(Loft)

클럽페이스는 구부러진 각(Angle)을 형성하고 있는데, 이것을 로프트라고 한다. 로프트는 클럽에 따라 다른 기울기를 가지고 있는데, 퍼터는 클럽페이스가 완벽하게 평평하며, 웨지는 볼을 높이 띄워야 하기 때문에 로프트 각이 크다.

 

 

호젤(Hosel) 또는 페럴(Ferrule)

샤프트와 헤드의 목 부분을 연결 시켜 주는 조인트 역할을 하며 임팩트 때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도 함께 한다. 현재는 소켓을 멋스럽게 본인의 느낌따라 디자인적인 요소로 많이 쓰이기도 한다.

 

넥(Neck)

헤드의 소켓과 이어주는 목부분이다. 넥 부분으로 스윙하다가 볼을 잘못치게 되면 헤드가 부러져 날라갈 수 있다. 

 

솔(Sole)

클럽 헤드에서 지면에 닿는 부분으로 솔이 넓을 수록 치기가 쉽다. 

 

토우(Toe)

클럽 헤드의 끝부분을 칭하거나 스탠스에서 선수의 발끝을 말한다.

 

힐(Heel) 

클럽 헤드의 샤프트 쪽 부분이거나, 플레이어의 발꿈치 부분을 말한다.


그루브(Geoove)

볼에 스핀을 줄 수 있도록 바닥과 평행하게 페이스에 파놓은 홈. U자형 그루브와 V자형 그루브가 있다.

 

프로필 사진
이동규 기자

- 경력 -
포씨유신문 기자겸 부운영자
(주)골프앤 교육총괄이사
캐디: 휘닉스파크, 웨스트파인, 골든비치
신입캐디교육: 웨스트파인, 골든비치, 오션힐스
마샬캐디: 리앤리
경기과: 샤인데일
마케팅팀: 몽베르
- 저서 -
초보골프캐디를 위한 길라잡이(㈜골프앤, 2020),
캐디가 알아야 할 모든 것(조세금융신문, 2021)
- 자격 및 학력사항 -
골프생활체육지도자, (사)골프협회 정회원, HRD 캐디 강사, 건국대학교 골프마스터과정 수료

관련기사

8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