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1.2℃
  • 구름많음서울 21.6℃
  • 맑음대전 20.5℃
  • 박무대구 20.0℃
  • 박무울산 19.3℃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9.2℃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7.3℃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신입캐디입문

[신입캐디입문3] 캐디가 골프 볼 브랜드를 알아야 할까?

화학과 물리학의 합작품, 골프 볼
가장 많이 쓰이는 볼은 타이틀리스트
볼의 소재는 구조에 의해 특성이 다르다.

연재 순서

Part 1. 역사

Part 2. 골프코스

Part 3. 골프 클럽

  제1장 클럽의 종류

  제2장 볼의 종류와 골프 브랜드

  제3장 그립과 스탠스

  제4장 스윙과 볼의 구질

Part 4. 골프 및 관련 용어

Part 5. 골프 룰: 구제방법과 페널티

Part 6. 캐디생활과 안전

 

[신입캐디입문]은 캐디가 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길라잡이입니다. 지난 15년간 골프장에서 캐디로, 마샬로, 교육자로 배운 모든 것들을 집대성해서 신입 캐디가 쉽게 배울 수 있도록 만들고자 합니다. 이 글을 통해서 캐디에 대한 올바른 자세를 배우고 나아가 멋진 전문가 캐디로 존중 받기를 기원합니다. - 이동규 기자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캐디 교육은 이제 걸음마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 캐디가 되기 위해 공부할 수 있는 방법들이 극히 제한되어 있는 가운데 신입캐디들이 필드에서 어떻게 행동하고 무엇을 알아야 하는 가를 보다 자세하게 기록하고 정리할 필요가 있어서 [신입캐디입문]이라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신입 캐디 나아가 일반 골퍼들에게도 필요한 글을 쓰겠습니다. - 김대중 기자

 

우리나라는 전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어려운 1캐디 4백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즉, 캐디 1명이 플레이어 4명을 라운드동안 책임져야 한다. 플레이어 안전부터 시작해서 플레이어에게 필요한 조언까지 해야 한다. 그래서 한국 캐디는 너무 바쁘고, 전문적인 지식으로 무장해야 한다.

 

플레이어는 서로 다른 볼을 사용해서 플레이를 하며, 같은 브랜드 볼일지라도, 볼에 세겨진 다른 번호의 볼을 사용해서 플레이한다.

 

이 각각 서로 다른 볼들을 캐디가 구별할 수 있어야 하며, 이 볼을 어떤 플레이어의 볼인지도 알려줘야 한다. 그래서 이번 장에서는 골프 볼의 특징에 대한 것고 골프 볼 브랜드에 대해서 다루고자 한다.

 

골프 볼은 크게 거리나 스핀(Spin)에 특화 된 볼로 구분할 수 있으며, 볼의 소재와 구조에 따라 볼마다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다.

 

골프 볼은 커버와 코어(Core)의 구조로 되어 있고, 골프 볼의 층 구조에 따라 2피스, 3피스, 4피스, 5피스로 구분 된다. 코어에 커버까지 이루고 있는 겹이 몇 개냐에 따라 피스(Piece)가 결정된다.

 

30년 전에 골프 볼은 무조건 2피스 볼이었고, 솔리드 코어에 썰린(Surlyn)1) 계통의 딱딱한 커버가 씌어져 있었다.

 

1) 썰린(Surlyn) 또는 써린이라고 부루며, 듀폰사에서 개발한 플라스틱 소재로 골프 볼 재료로 가장 많이 사용된다. 썰린은 딱딱하고 내구성이 좋아 거리를 늘리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서 타이틀리스트, 윌든 등 골프 볼 제품에 사용된다. 썰린을 개량한 것이 자일린(Zylin)으로 탑플리아트 골프 볼 재료로 사용된다. 타구감이 천연고무와 비슷하면서 거리를 늘려주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타이틀리스트에서 3피스 볼이 나왔을 때 코어에 고무를 감고 커버도 발라타(Balata Cover)라는 부드러운 천연 고무 소재를 사용하여 타구감을 부드럽게 만들었다. 하지만 볼 표면 손상이 쉽게 일어나고 아마추어에게는 가격도 비싸고 너무 소프트하여 다루기 힘들었다. 이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표면재료들이 우레탄 등으로 바뀌면서 단단해 졌다.

 

코어는 볼의 엔진과 같은 역할을 하는데, 고탄성 고무로 되어 있어서 거리를 내는 기본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커버는 부드러운 우레탄으로 되어 있고, 샷의 스핀 양을 높이는 목적으로 숏 아이언이나 웨지 샷을 할 때 성능을 발휘한다.

 

화학과 물리학의 합작품, 골프 볼

 

 

1피스 볼은 코어와 커버의 구분 없이 한가지로 되어 있는 볼이다.

 

소재는 썰린이나 합성고무로 주로 사용된다. 비거리는 나지 않으나 내구성이 좋고 가격이 저렴해 주로 일반 골프 연습장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다.

 

2피스 볼은 고무코어와 주로 썰린 커버로 만들어 지는 볼이다. 

 

압축 강도가 낮아 비행거리가 길고 지상에 떨어져 많이 구르기 때문에 비거리가 많이 나온다. 하지만 스핀양이 적어 컨트롤이 어렵기 때문에 그린에 세우기가 힘들다. 사이드 스핀도 적어 슬라이스나 훅 구질을 줄이는데 효과가 있고 경제적이기 때문에 아마추어에게 인기가 많다.

 

3피스 볼은 코어, 내부 층, 커버로 이루어져 있다.

 

임팩트 시 부드러운 느낌이 있어 숏 퍼팅에 좋고 스핀양이 많아, 프로 골퍼나 골프를 잘 치는 아마추어도 즐겨 쓴다. 볼이 휘는 사람이 사용하면 좋으나, 수명이 짧고 가격이 비싸다.

 

4피스 볼은 2피스, 3피스 장점을 모아 드라이버 샷에는 스핀양이 적고 숏아이언에는 많은 스핀양을 발생한다. 드라이버는 멀리 치고 숏아이언은 그린에서 튀지 않게 만들려는 목적으로 만든 볼이다.

 

5피스 볼은 코어와 3개의 멘틀, 그리고 커버로 이루어져 4피스의 장점을 강화 했다. 최근에는 압축코어를 사용해 드라이버 거리를 늘려준다고 한다.

 

공기역학(Aerodynamics)과 항공공학(Aeronautical Engineering)이 만난, 딤플(Dimple)

 

딤플은 보조개라는 뜻으로 볼 표면에 움푹 팬 원형이나 육각형 무늬를 말하며, 비행기의 날개와 같은 역할을 하여 공기 저항을 줄이면서 볼이 떠오는 효과를 최대로 만들어 비거리를 증가시킨다. 처음에는 골프 볼에 딤플이 없었지만 표면이 손상 된 볼이 더 많은 거리를 가는 것을 보고 1905년 영국의 윌리엄 테일러(William Taylor)가 딤플이 파인 골프 볼을 만들어내기 시작하면서 대중적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이런 손상이 공기 저항을 적게 하여 더 많은 거리를 보낸 다는 것을 알고 의도적으로 딤플을 만들었다.

 

 

골프는 볼을 치는 순간부터 결과까지 모든 과정에서 골프 볼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초보자에게는 가성비 좋은 2피스 골프 볼이 일반적으로 권장되며, 스윙과 타수의 안정화가 이루어진 후에 3피스로의 전환을 고려할 수 있다.

 

특정 브랜드의 골프볼을 선택하여 익숙해지는 것도 중요하다.

 

여러 브랜드의 골프볼이 있지만, 볼마다 특징과 장점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피엑스지나 마제스티와 같은 고가의 브랜드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원하는 골퍼들이 사용한다.

 

여성 골퍼들을 위한 젝시오 같은 브랜드도 있다. 이러한 브랜드들은 골프 공급 시장에서 다양성과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있다.

 

골프 볼은 퍼터와 마찬가지로 브랜드마다 모델이 다양하다. 하나의 시리즈에 2~3개 모델이 라인업 되며, 가장 큰 인기를 누린 브랜드는 타이틀리스트(Titlelist)이다. 투어 사용률 1위라는 상징성 때문에 골프 볼 시장에서 꾸준히 좋은 평가를 받는다. Pro V1 시리즈가 유난히 많이 팔린다.

 

 

현재 타이틀리스트 이외에 볼들은 골퍼들의 선택의 폭이 넓어져 2위부터 5위까지는 비슷하게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프로필 사진
이동규 기자

- 경력 -
포씨유신문 기자겸 부운영자
(주)골프앤 교육총괄이사
캐디: 휘닉스파크, 웨스트파인, 골든비치
신입캐디교육: 웨스트파인, 골든비치, 오션힐스
마샬캐디: 리앤리
경기과: 샤인데일
마케팅팀: 몽베르
- 저서 -
초보골프캐디를 위한 길라잡이(㈜골프앤, 2020),
캐디가 알아야 할 모든 것(조세금융신문, 2021)
- 자격 및 학력사항 -
골프생활체육지도자, (사)골프협회 정회원, HRD 캐디 강사, 건국대학교 골프마스터과정 수료

관련기사

8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