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32.6℃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7.1℃
  • 흐림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6.1℃
  • 흐림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조금강화 27.1℃
  • 구름조금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8.5℃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9.2℃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신입캐디입문

[신입캐디입문4] 골프 및 관련 용어(6) . . . 퍼팅그린

연재 순서

Part 1. 역사

Part 2. 골프코스

Part 3. 골프 클럽

Part 4. 골프 및 관련 용어

 제10장 스코어

 제11장 라운드 전

 제12장 티잉 구역

 제13장 일반 구역

 제14장 페널티구역과 벙커

 제15장 퍼팅그린

 제16장 라운드 후

Part 5. 골프 룰: 구제방법과 페널티

Part 6. 캐디생활과 안전

 

[신입캐디입문]은 캐디가 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길라잡이입니다. 지난 15년간 골프장에서 캐디로, 마샬로, 교육자로 배운 모든 것들을 집대성해서 신입 캐디가 쉽게 배울 수 있도록 만들고자 합니다. 이 글을 통해서 캐디에 대한 올바른 자세를 배우고 나아가 멋진 전문가 캐디로 존중 받기를 기원합니다. - 이동규 기자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캐디 교육은 이제 걸음마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 캐디가 되기 위해 공부할 수 있는 방법들이 극히 제한되어 있는 가운데 신입캐디들이 필드에서 어떻게 행동하고 무엇을 알아야 하는 가를 보다 자세하게 기록하고 정리할 필요가 있어서 [신입캐디입문]이라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신입 캐디 나아가 일반 골퍼들에게도 필요한 글을 쓰겠습니다. - 김대중 기자

 

제15장 퍼팅그린(Putting Green)

 

골프 코스의 마지막 구역인 퍼팅그린까지 왔다.

 

퍼팅그린의 정의는 지면에 따라 볼을 플레이하도록 특별하게 조성된 구역이며, 각 퍼팅그린에는 깃대와 홀이 있고, 다른 코스의 구역에 적용되는 룰과는 다른 룰이 적용된다.

 

그린에 올라가는 과정을 통계분석을 통해서 각종 데이터를 생성하고 이를 골프 통계와 경기력에 반영해서 살펴보고 있다. 특히 그린 주위에서 활용하는 통계는 GIR, 샌드세이브율, 스크램블링 등이 있다.

 

먼저, 그린에 규정(Regulation) 내에 볼을 올리는 것을 GIR(Green in Regulation, 그린 적중률)이라고 하는데, 규정 내라고 하면, 파3홀에서는 첫 번째 샷에, 파4홀에서는 두 번째 샷 이내에, 파5홀에서는 세 번째 샷 이내에 그린에 올라가면 GIR를 기록한 것이고, 이를 퍼센티지이로 표시한 것이 그린적중율이다.

 

스크램블링(Scrambling)은 GIR은 못했지만, 스코어가 파 이상 기록할 확률을 말하며 리버커리율이라고도 한다.

샌드 세이브율(Sand Save Percentage)은 볼이 그린사이드 벙커에 빠졌을 때, 샌드 샷이 그린에 올라가 1타 이내로 홀아웃하는 확률을 말한다. 볼이 샌드 세이브한 횟수에서 벙커에 빠진 전체 횟수를 나누어 백분율로 나타내면 샌드 세이브율이 된다.

 

여기서 샌드 세이브란 파4홀에서 두번째 샷이 그린 사이드 벙커에 빠졌고, 세번째 벙커 샷을 곧바로 홀에 넣거나 홀에 붙여 1 퍼트로 홀아웃할 경우를 말한다.

 

 

잔디를 숨을 쉬게 해서 잔디를 잘 자랄 수 있도록 그린에 일정 간격으로 구멍을 뚫어 공기를 순환시키는 작업이 에어레이션(Aeration)이라고 한다. 공기를 통하게 함으로써 모래 속에 쌓인 유기물층을 분해하는 과정을 통해 잔디도 잘 자라고 볼도 잘 굴러가게 만든다.

 

 

[그림 15-3] 중앙에 보이는 빨간색 깃대가 있는 곳이 그린이고 이 그린을 띠처럼 감싸고 있는 짙은 초록색을 프린지(Fringe), 에지(Edge), 에이프런(Apron)이라고 한다.

 

그린이 들어간 용어에는 마스터스 우승자만 입을 수 있는 그린 자켓(Green Jacket), 골프장 사용료를 뜻하는 그린 피(Green Fee), 코스나 그린을 정비하고 관리하는 그린 키퍼(Green Keeper), 그린 빠르기를 나타내는 그린 스피드(Green Speed) 등이 있다.

 

 

그린이 높은 곳에 위치해 있어서 페어웨이에서 볼 수 없는 그린을 포대그린, 영어로는 엘리베이티드 그린(Elevated Green), 그린 표면이 계단을 형성하고 있는 것처럼 2단이면 이단그린, 3단이면 3단그린, 그린이 2개 있으면 이중그린, 보조그린, 아일랜드 그린 등이 있다.

 

그린 잔디 결에 따라 퍼팅을 달리하게 되는데, 캐디는 그린 잔디 결이 순결인지 역결인지도 파악해야 한다.

 

그린에서 퍼터로 볼을 홀에 넣기 위해 스트로크하는 것을 퍼트(Putt)라고 하며, 그린 위의 볼이 홀까지 가는 가상의 선을 라인(Line), 가상의 선이 꺾어지는 변곡점을 향해 볼을 높는 것을 라이(Lie)라고 한다.

 

그린 위에 있는 깃대를 핀이라고 하며, 홀에 깃발을 꽂는데, 홀은 골프장 상황에 따라 9사분으로 나누어서 움직이게 되며, 핀이 있는 위치에 따라 앞 핀, 중 핀, 뒤 핀이라고 부른다. 핀 위치에 따라 깃발 색이 다르며, 깃발 색은 골프장마다 다르게 정한다.

 

 

플레이어의 볼이 그린에 올라왔다면, 캐디는 그린에서 ①마크하기 ②집어올리기 ③닦기 ④라인확인하기 ⑤라이놓기를 순서대로 하게 되는데 이를 그린 5단계라고 한다.

 

볼 마커(Ball Marker)는 볼을 마크하는 데 쓰는 동전이나 그와 비슷한 물건, 마크는 볼에 자신의 것임을 표시하는 일, 그린에서 볼 뒤에 동전이나 볼 마커로 표시한 후 볼을 들어올리는 일을 마킹(Marking)이라고 한다.

 

 

볼이 홀 1클럽 이내 가까운 거리에 있어서 다음 퍼팅할 필요가 없이 들어갈 것이 예상될 때 상대 플레이어가 컨시드(Concede)를 줄 수 있다. 상대 플레이어가 컨시드를 주면 캐디는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하며, 커시드를 김미(Give-me), 오케이(Okay)라고도 한다.

프로필 사진
김대중 기자

포씨유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캐디평생교육원 원장
전, (주)골프앤 대표이사
건국대학교 국제무역학과 박사과정 수료
일본 국립 쓰쿠바대학 경영정책과 석사과정 특별연구생
미국 UC Berkeley Extension 수료
저서: 캐디학개론외 7권

관련기사

9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