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LPGA

넬리 코다 자신이 출전한 3개 대회 연속 우승

4라운드 공동 1위로 출발한 김효주 아쉬운 11번 홀

 

자신이 출전한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리던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Nelly Korda)가 1일 미국 애리조나주 세빌 골프 앤드 컨트리 클럽(파72, 673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포드 챔피언십(총상금 225만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만 7개 잡아 최종 합계 20언더파 268타를 쳐 호주의 히라 나비드(Hira Naveed)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시즌 3번째 연속 우승, 투어 통산 11번째 우승이다.

 

넬리 코다는 지난 1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승을 올린 뒤 두 달 만에 지난주 세리 박 챔피언십으로 복귀해 우승했다. 일주일 만에 참여한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컵을 들었다. 코다는 지난주 우승 후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를 7개월 만에 되찾았는데, 당분간 코다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향(31)이 17언더파로 공동 3위, 김효주(29)는 4라운드를 공동 선두로 출발해 우승 경쟁을 벌이다가 11번홀(파4)에서 짧은 퍼트를 잇따라 놓쳐 4퍼트로 더블보기를 기록하면서 16언더파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치면서 시즌 첫 우승에 대한 아쉬움을 남겼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