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2.5℃
  • 구름조금대전 22.5℃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조금고창 20.3℃
  • 맑음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21.6℃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1.6℃
  • 맑음경주시 24.0℃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업계

국내 대표 스크린 골프투어 GTOUR, 13주년 맞이 대회 규모 확대

국내 대표 스크린 골프투어 GTOUR이 올해로 출범 13주년을 맞았으며, 앞으로 대회 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을 밝혔다.

 

 

2012년 창설된 GTOUR은 매년 총상금, 결선 참가인원, 스폰서 등 투어 규모를 확대해왔으며, 2020년에는 누적상금 100억원을 돌파했다. 이어 2024년에는 총상금 규모가 14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골프존 관계자는 이번 시즌 1~3차 대회에서 네이버, 다음, 유튜브 OTT 채널을 통해 실시간 최대 동시접속자 수가 1만 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는 필드투어 주요 대회와 견주어도 높은 시청률을 보여주며, GTOUR에 대한 큰 관심을 증명했다고 전했다. 또한, 2022년 하반기부터는 매 대회 방문자 수가 증가하며, 2024년 남녀 대회는 이틀간 1,200명을 돌파했다고 전했다.

 

골프존에 따르면, GTOUR은 필드와 미디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유명 선수들의 참가로 인해 최근 인기가 급부상하고 있다.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이자 개인 유튜브 채널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공태현, 2023시즌 KPGA투어 드라이브 비거리 1위인 최영준, 그리고 골프존 전국 랭킹 1위인 이용희 등이 폭발적인 장타를 선보이며 관중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여자부에서도 2017년 KLPGA 정규투어에서 우승한 김송연을 비롯해 김하니, 이나경, 정다현 등이 꾸준히 참가하며 대회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GTOUR은 앞으로도 더욱 큰 규모의 대회를 펼치고, 골프 팬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김대중 기자

포씨유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캐디평생교육원 원장
전, (주)골프앤 대표이사
건국대학교 국제무역학과 박사과정 수료
일본 국립 쓰쿠바대학 경영정책과 석사과정 특별연구생
미국 UC Berkeley Extension 수료
저서: 캐디학개론외 7권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