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1℃
  • 맑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29.3℃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8.8℃
  • 연무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5.4℃
  • 구름조금강화 28.0℃
  • 맑음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32.5℃
  • 맑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PGA

윈덤 클라크, 허리 부상으로 마스터스 대회 앞 "서프라이즈 복귀" 불안

 

미국의 골프 스타 윈덤 클락이 허리 부상으로 마스터스 대회 참가가 불투명해졌다.

 

지난해 US 오픈에서 우승한 클라크는 며칠 전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한 체육관에서 역기를 들다가 허리를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클라크는 오는 29일(현지시간) 휴스턴의 메모리얼 파크 골프 코스에서 열리는 텍사스 칠드런스 휴스턴 오픈 1라운드에 출전할 예정이다. 클락은 "어제까지만 해도 상태가 안 좋았지만 (의료)팀의 도움으로 칩샷과 퍼트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짧은 시간에 많이 좋아져 이번 주 대회에는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락의 부상은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를 앞두고 발생한 것으로, 클락의 참가 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높아졌다.

 

클락은 이번 시즌 PGA 투어에서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우승하고,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2주 연속 준우승을 차지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그는 마스터스 대회에서 세계 랭킹 1위인 스코티 셰플러(미국)를 견제할 선수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부상으로 인해 그의 참가 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높아졌다.

 

클락의 "서프라이즈 복귀"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그의 허리 상태와 마스터스 대회 참가 여부는 골프 팬들 사이에서 화두가 되고 있다.

프로필 사진
김대중 기자

포씨유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캐디평생교육원 원장
전, (주)골프앤 대표이사
건국대학교 국제무역학과 박사과정 수료
일본 국립 쓰쿠바대학 경영정책과 석사과정 특별연구생
미국 UC Berkeley Extension 수료
저서: 캐디학개론외 7권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