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27.5℃
  • 맑음강릉 20.8℃
  • 맑음서울 26.8℃
  • 맑음대전 28.4℃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8.6℃
  • 맑음부산 24.4℃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23.6℃
  • 맑음보은 27.4℃
  • 맑음금산 28.0℃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1.0℃
  • 맑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LPGA

첫 번째 여자 메이저 대회 쉐브론 챔피언십 총상금 110억원

상금액을 지난 3년간 480만달러 증액한 쉐브론

 

지난 16일(현지시간) 텍사스 우드랜드에서 첫 여자 메이저 대회인 쉐브론 챔피언십(Tge Chevron Championship)을 앞두고 LPGA 커미셔너 말리 마르쿠스 사마안과 대회 타이틀 스폰서인 쉐브론 회장 마크 워쓰가 기자회견을 가졌다.

 

2022년부터 타이틀 스폰서를 맡고 있는 쉐브론은 대회 상금을 지난 3년간 480만달러 증액시켜 2024년 대회 상금을 790만달러(약 11억원)로 증액, 우승상금도 2023년 78만달러에서 120만달러(약 16.8억원)으로 증액한다고 발표했다.

 

132명 출전 선수 중에서 컷 탈락한 선수에게 주는 위로금도 2023년 5천달러에서 1만달러 증액했고, 쉐브론은 2029년까지 이 대회 타이틀 스폰서 자리를 유지하기로 했다.

 

5개 여자 메이저 대회 총상금은 US 여자 오픈 1200만달러,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1000만달러, AIG 브리티시 여자 오픈 900만달러, 쉐브론 챔피언십 790만달러 마지막으로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이 650만달러로 가장 적은 금액이다. 이 추세로 보면, 나머지 대회들이 대회가 열리기 전에 우승상금을 올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대회 상금을 올린 배경으로 LPGA 커미셔너 몰리는 전세계 여자 골프 선수들이 대회에 필요한 경비 등을 걱정할 필요없이 장기적으로 소녀들과 여성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영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왜 쉐브론이 여성 골프에 후원하느냐는 질문에 마크 회장은 역사적으로 남성 중심의 기술자와 과학자들이 주를 이뤄왔지만, 여성의 우수성을 잘 알고 있고, 여성들이 학교에서 기술과 과학분야에 많이 참여하고 이런 문화를 만들고 싶어서 투자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김대중 기자

포씨유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캐디평생교육원 원장
전, (주)골프앤 대표이사
건국대학교 국제무역학과 박사과정 수료
일본 국립 쓰쿠바대학 경영정책과 석사과정 특별연구생
미국 UC Berkeley Extension 수료
저서: 캐디학개론외 7권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