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맑음동두천 30.6℃
  • 맑음강릉 34.6℃
  • 맑음서울 31.5℃
  • 맑음대전 31.9℃
  • 맑음대구 32.2℃
  • 맑음울산 29.4℃
  • 맑음광주 31.8℃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31.4℃
  • 흐림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6.2℃
  • 맑음보은 31.1℃
  • 맑음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4.3℃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PGA

[PGA 챔피언십] 두 번째 메이저 대회, 그랜드 슬램에 도전

스코티 셰플러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 도전

 

올 해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106회 PGA 챔피언십이 16일(미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발할라 골프클럽(Valhalla Golf Club, 파71)에서 4일간 열린다.

 

총 156명이 출전하게 될 이번 대회에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는 남자세계랭킹과 페덱스컵 랭킹 1위, 지난 주 득남한 스코티 셰플러다.

 

셰플러는 2024년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마스터스 토나먼트, RBC 헤리티지 대회 포함 4회 우승을 거머졌으며, 이 중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우승에 이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 우승한다면, 한 해동안 4개 메이저대회 우승이라는 그랜드 슬램에 도전할 수 있다. 지금까지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선수는 1930년 바비 존스가 유일하다. 바비 존스는 1930년 당시 4개 메이저 대회인 디 오픈, 유에스 오픈, 유에스 아마추어, 브리티시 아마추어를 차례대로 석권하며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셰플러와 우승 경쟁할 선수로는 직전 대회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세계랭킹2위 로리 매킬로이와 디펜딩 챔피언이자 PGA 챔피언십만 3회 우승한 LIV 골프 소속의 브룩스 켑카, 잰더 쇼플리, 욘람, 호아킨 니만 등이 있다.

 

한국선수로는 김시우, 안병훈, 임성재, 김성현, 이경훈, 양용은이 출전한다. 2009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를 꺾고 양용은 선수가 우승한 PGA 챔피언십이다.

프로필 사진
김대중 기자

포씨유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캐디평생교육원 원장
전, (주)골프앤 대표이사
건국대학교 국제무역학과 박사과정 수료
일본 국립 쓰쿠바대학 경영정책과 석사과정 특별연구생
미국 UC Berkeley Extension 수료
저서: 캐디학개론외 7권

관련기사

1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